창업아카데미 캠퍼스쿡 칼마트
 
회원가입 아이디_비번찾기
보안접속
회원가입_아이디찾기
제철요리배너
검색 요리사전배너
인기검색어 :
| | 두부 | 김치 | 밑반찬
음식점찾기
테마맛집
맛집카달로그
맛있는지도
맛집따라잡기
영화 TV 속 맛집
맛 VS 맛
이 메뉴/제품 뜰까?
맛집Q&A
읍내밥집
백반
춘천시청을 마주보고 오른쪽 길로 30미터 직진
iheeya 2013-09-24 3055 0쿡
어머니 손맛 가득한 된장찌개 한 그릇
AD

 


 


 


어느 도시나, 어느 동네나 처음 맛봤을 때는 ’음.. 그래?’라고 별 느낌없다는 생각이 들지만
먹으면 먹을수록 ’어.. 이거 뭐야?’라는 감탄사를 내뱉을 정도로 깊은 맛을 내는 그런 식당들을 하나 둘 찾아볼 수 있다. 

특히 타지에 가서 가장 피해야할 것은 터미널 근처에 있는 식당들이고,
가장 믿을만한 식당들은 도청이나 시청 근처에 있다고 보면 된다.
그 이유야 잘 알겠지만 어중이 떠중이를 상대하는 터미널 근처의 식당들은 맛이 없어도
간판만 크게 호객행위만 잘 할수록 손님들은 많이 차는터라 맛이 그닥 훌륭하지 않아도 식당영업은 잘만 되지만,
시청이나 도청 근처의 식당들은 주 타겟이 공무원들과 근처 직장인들이기 때문에
기본 맛이 보장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구조이기 때문이다.

오늘 소개하는 읍내밥집 또한 주인 할머니의 손맛이 살아있는 맛이 진한 식당 중에 한 곳이다. 
물론 시청 바로 옆에 있고. 


 



 



시청을 마주보고 오른쪽 골목으로 올라가다보면
주차장 바로 옆 위와같은 간판을 만날 수 있다.
(자세한 약도는 포스팅 하단 참조)


 


 



 


음식 맛처럼 입구도 시골의 어느 가옥으로 들어가는 듯 만들었다.


 



 



이 곳의 메뉴는 모두 추천하는 바이다.
첫번째 메뉴의 된장찌개부터, 마지막 낙지 두루치기까지 일부 먹어보지 못한 것들이 있지만
여러번을 다니며 만족하지 않았던 적이 없었다.

닭육개장과 된장찌개 중 하나를 고르다, 결국 된장찌개로 낙찰.


 



 


대나무통에 있는 대나무 젓가락을 국수용이다.
숟가락만 보이는 통에 스텐레스로 만들어진 젓가락도 들어있다.
밥 주문했는데 대나무 젓가락을 쓰는 것도 좀 우습다. (물론 없다면 쓰겠지만)


 



 


무난한 보리차와 함께 손수건 등장.


 



 



반찬 등장.
난 이 곳에 올 때는 꼭, 나물 무침 하나만은 남기지 않고 모조리 다 먹고 간다.
맛이 많이 괜찮다. 물론 반찬같지도 않은 저 양배추 샐러드도 자리를 차지하고 있지만.


 



 


이거 맛 한번 보면, ’아’ 소리 나온다.


 



 


 



 


된장찌개 뚝배기 한 그릇 5,000원 되겠소.


 



 


 



 


 



 


 


 


 


 




잡내 하나 나지않는 집된장이다.
해물 된장찌개라고 해서, 해물이 왕창 들어간 그런 찌개는 아니지만
조개, 오징어, 새우 등 된장찌개 국물맛에 넘나들지 않을 정도의 해물이 적당히 들어있다.


 


 



 


일단 김치와 나물을 밥숟가락 위에 얹고 한 입 먹으면, 이게 또 죽인다.


 


 



 


 



 


그냥 숟가락으로 떠먹는 된장찌개도 맛있지만
공기밥에 건더기를 얹어 비벼먹는 된장찌개의 맛도 당연히 훌륭하다.


 



 



이 곳의 테이블은 특이하게도 ’밥상’이다.
어찌보면 당연해야할 것들이 이제는 특이하게 되는 세상이 되었는지 모르겠다.
그래서 더욱 이 곳을 좋아하는지도 모르겠다.


 



 


입구 바로 옆에 위와 같은 방이 있고 정면에 더 큰 방 보이며, 안쪽으로 작은 방이 하나 더 있다.
일하시는 분은 몇 분 안되지만, 작은 식당은 아니다.



 



 



 


 


 



이 곳은 읍내밥집으로 영업을 해오다, 읍내국시로 상호를 바꾸고 국수집으로 이어갔지만
그닥 신통치 않았는지 몇 년 해오지 못하고 읍내밥집으로 다시 돌아왔다. 
춘천에서도 여러 한식집들이 있지만 이 곳만큼 깊이가 다른 맛을 보여주는 곳은 찾아보지 못했다.
단지 할머니의 연세가 너무 많으시기 때문에 더욱 식당에서 뵙기가 힘들어 질텐데
앞으로 맛이 어떻게 변할지 모른다는 두려움도 있다. 
하지만 왠지 믿음이 가는 건 뭘까.

춘천 여행 중, 닭갈비와 막국수에 질렸다면 이 곳에서 혀를 잠시 쉬어주는 것은 어떨까.


 


단, 이 곳은 저녁 8시 30분까지만 영업을 하므로 주당들은 일찍 달려줘야겠다.




 

 ★★★  ★★★  ★★★  ★★★
 
 taisei
깊은맛이 있는곳이로군요 [2013-10-14 오후 5:34:24]
  1  
이전글 저렴하고 맛있는 돈가스와 맥주 한 잔
다음글 40년이 넘도록 주객들의 천국으로 회자되던 해장국

   스폰서 링크